포맷 후 메인보드 칩셋으로 드라이버 찾는 방법.

컴퓨터조립,윈도우설치|2009. 5. 31. 13:27
반응형

어제 올린 포맷 후 인터넷이 안 되고 소리 안 나는 이유는?  글의 보충 내용입니다.

하드디스크를 포맷하고 운영체제를 재 설치하고 나면 가장 먼저 해야할 것이 각종 부품이나 주변장치들의 드라이버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것입니다.

인터넷이 가능하려면 랜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해야하고, 컴퓨터에서 소리가 나게 할려면 사운드 카드 드라이버를,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비디오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합니다.
그외에도 프린터나 휴대폰, 웹캠 드라이버도 설치를 해줘야 컴퓨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구형장치들 중에서는 윈도우 설치 과정에서 자동으로 설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제 글에서 장치관리자에서 각 부품 상태를 확인하는 방법을 보았으니 이번에는 사용중인 컴퓨터 뚜겅을 열고 부품을 직접 확인하는 방법에 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컴퓨터 구입 시 받은 사용 설명서와 드라이버 시디들을 잘 보관하면 이런 수고는 할 필요가 없겠지요.)

요즘 사용하는 컴퓨터는 사운드카드와 랜카드는 메인보드에 내장된 것을 많이 사용합니다. 사무실이나 간단한 인터넷용으로 사용하는 컴퓨터는 비디오카드까지 내장형인 경우가 많습니다.

 

위 그림은 요즘 보급형으로 많이 사용하는 ASROCK 미니 메인보드입니다. 비디오카드, 랜카드, 사운드카드가 전부 칩으로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 보드에서 사용하는 드라이버를 찾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모델명으로 검색하는 것입니다. 물론 ASROCK 웹사이트에서 드라이버를 찾을 때도 모델명을 알아야 빨리 찾을 수 있습니다.

모델 명은 대부분 기판(메인보드)에 제조사 이름과 함께 표기됩니다. 이 제품의 모델 명은 G31M-S입니다.
이 모델 명을 인터넷으로 검색하면 제조사 이름이나 웹사이트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필요한 드라이버도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만약 이 회사가 없어져서 통합드라이버를 다운 받을 수 없다면, 개별 칩셋의 드라이버를 인터넷 검색으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제품을 예로 들면, ALC662는 사운드 관련 칩입니다. 그리고 RTL 8102는 랜 칩으로 인터넷에서 칩 이름으로 검색하면 어렵지 않게 해당 드라이버를 찾을 수 있습니다.


위 그림은 비디오 카드인데, 비디오 카드는 드라이버를 찾을 때 해당 제품의 제조사 또는 사용된 칩셋 회사에서도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대부분 제품 앞, 뒷면에 붙은 스티커에서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
단, 비디오 카드 쿨러에 붙은 스티커는 비디오 카드 드라이버를 찾는데 아무 도움이 안 됩니다.(쿨러 제조사 스티커)

요즘은 인터넷만 있으면 드라이버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컴퓨터를 포맷하고 나면 랜 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해주기 전에는 인터넷이 안 되기 때문에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다른 것은 그냥 두더라도 포맷하기 전에 사용중인 랜 카드 드라이버를 USB 메모리나 시디 등에 따로 저장해 놓으면 포맷하고 나서도 인터넷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겠습니다.
인터넷만 되면 나머지는 어떻게든 될 테닌까요...
반응형

댓글()
  1. 가자미의 시선 2009.05.31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년전 글 아닙니까? 윈도우즈 XP만해도 알아서 드라이버들이 전부 깔리든데? XP깔고 나면 모든게 다되거든요? 혹시 윈도우즈 98?

    • BlogIcon 쵸퍼맨 2009.05.31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형 하드웨어를 쓰시나 보군요

    • BlogIcon 컴치초탈 2009.06.01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윈도우 98이나 윈도우 xp 또, 앞으로 나올 윈도우7 그외 모든 운영체제들은 자신들 보다 늦게 출시된 부품들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자체적으로 드라이버를 지원하지 못합니다.(바이러스 백신과 같은 이치입니다. 바이러스가 발견이 되면 그때 백신이 개발되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이미 운영체제 보다 먼저 출시된 장치들이라고 하더라도 항상, 운영체제에서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설치해주는 것은 아닙니다.

      어떠한 장치들은 운영체제와는 상관없이 드라이버를 수동으로 설치를 해줘야 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2. 헐.. 2009.05.31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inxp를 깔면 알아서 드라이버가 다 깔려요?? 혹시 6-7년전에 나왔던 865 보드 얘기하시나요? 865보드 자체도 사운드 드라이버는 깔아줘야 하는경우가 많아여...글고 지금많이쓰는 9** 보드나 G** 보드 또 AMD 씨피유를 지원하는 보드들 같은경우는 깔아줘야하는게 얼마나 많은지 모르시는군여....혹여 드라이버 시디가 있으면 알아서 잡겠지만 그렇지 않은경우는 런칭회사 드라이버 자료실 같은데 가보면 아실겁니다...그리고 아수스계열의 보드같은경우는 ATk 라는 드라이버가 따로있는데 일반 손님들은 이런것을 모르셔서 장치관리자가보면 드라이버 다 설치했는데도 알수없는장치 가 하나씩 떠있죠...winxp가 다 잡는다...참 머라할말이 없네요..ㅎㅎ

  3. ddazuisam 2009.05.31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맹들은 지 컴 하나 겨우 다루면서 다른 사람 컴들까지 다 아는 듯 나대지요..쯧쯧..

  4. To 가자미의 시선 2009.05.31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98 나오기 전의 하드웨어에 대해서는 윈98도 자동적으로 알아서 드라이버 깔아줘요.
    윈xp 나오기 전의 하드웨어에 대해서도 윈xp가 자동적으로 알아서 드라이버 깔아주고.
    따라서 윈98 시대에 나온 하드웨어에 대해서 윈xp는 자동적으로 드라이버를 깔아주죠.

    그러나, 설치하려는 OS보다 나중에 나온 하드웨어에 대해서는 윈xp도 방법이 없습니다.
    비스타라면 윈xp 시대의 하드웨어에 대해서 자동으로 잡아주는 기능이 있겠지만.

    요즘 나오는(즉, 비스타보다 늦게 출신된) 하드웨어에 대해서는 비스타도 방법이 없지요.
    비스타 cd 안에 미래에 나올 하드웨어에 대한 드라이버까지 포함되어 있지는 않을 테니.

    그래서 늘 패치와 업그레이드가 존재하는 것입니다.

  5. 나타스 2009.05.31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는 윈도우가 자동으로 잡아주는 보급형만 쓰나보다...

  6. aa 2009.05.31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우즈 XP만해도 알아서 드라이버들이 전부 깔리든데? XP깔고 나면 모든게 다되거든요? 에서 웃고 갑니다. 요즘 메인보드명모른다고 컴퓨터 본체 뜯어내는 사람이 있으려나요.. 부팅화면만 뚫어지게 쳐다봐도 알거고.. cpuz라던가 유틸리티깔면 드라이버뭐깔아야할지 다 알텐데..
    그냥 하드분할로 따로 떼놓고 드라이버는 옮겨놓는것이 진리일듯.

    • BlogIcon 컴치초탈 2009.06.01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밑에 분도 비슷한 댓글을 주셔서 한꺼번에 답변 드리겠습니다.
      요즘 드라이버를 자동으로 설치해주는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압니다.

      하지만, 이런 프로그램이 찾아주는 드라이버 정보는 100% 신뢰할 수 없습니다.
      직접 테스트를 해보면 엉뚱한 드라이버 또는 비슷하지만 사용해서는 안 되는 드라이버 정보가 올라오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이렇게 잘못 된 드라이버를 설치하면 분명 잘한 것 같은데 소리가 안 난다거나 심지어는 파란 창 에러를 만나게 되는 수도 있습니다.

      내가 사용하는 컴퓨터에 대한 정보를 따로 가지고 있지 못하다면 역시, 뚜겅을 열고 메인보드에 표시된 모델 명으로 드라이버를 찾는 것이 가장 정확한 방법입니다.(또는 개별 칩셋으로 찾는 것도 괜찮습니다.)

  7. 그런데 2009.05.31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niversal Drivers for WIndow라는 프로그램이 있던데요. program내에 웬만한 driver가 있어서 자동으로 driver를 깔아 준다고 하는데.

  8. 정보화강사 2009.06.01 0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맷하면 당연히 드라이버 재설치를 해줘야지요 복구 시디가 없다면 필자가 얘기한대로 랜카드 드라이버 정도는 외부에 저장해두었다 재설치 해줘야 합니다. 그리고 바로 하드웨어 인식하는걸 플러그앤플레이라고 해서 윈도우 98이하는 안되고 이상만 됩니다. 사람이란게 원래 자기가 되면 남도 다 되는줄 알죠 그게 한계인겁니다. 자동으로 설치된다는 프로그램 역시 시디나 외부장치가 없다면 인터넷접속해야 다운받는거죠 포맷전에 미리 메인보드나 그래픽카드 랜카드 드라이버 정도는 적어놓고 데이타도 저장해놓아야 합니다.

  9. 문제는 2009.06.01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이 안되니까 문제지 된다면 AIDA32쓰면 되는데 왜 꼭 보드를 뜯어야 하나요?

    • NOD 2009.06.01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케이스 열고 확인하는 게 제일 확실합니다.
      애당초 컴퓨터를 구입할 때 뭘 장착했는지 다 기록해두고, 드라이버도 따로 정리해두는 게 제일 좋아요.

      AIDA, EVEREST가 모든 걸 정확하게 잡아내는 건 아닙니다. 이런 일을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겠지만 한 번이라도 겪고 나면 무조건 케이스 열고 확인하게 됩니다. 저도 어디가서 장치를 확인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돌리지는 않습니다. 이 프로그램들은 다른 용도로 쓰죠.

      전 무조건 장치확인은 케이스 열고 합니다.

  10. jjm18506 2009.06.01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에버레스트 깔고..검색하면 웬만한 드라이버 정보나오고 굳이 뜯어볼필요없이..그정보내용대로
    드라이버찾으면 훨편하죠..구형이던 신형이던간에

  11. BlogIcon 야이노마 2009.06.01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 사람들이 컴퓨터 포맷을 해달라고 해서 가보면 드라이버 시디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는 어쩔 수 없이 부품을 확인해서 설치할때도 있고, 소프트웨어로 부품을 확인해서 설치하는 경우도 있네요

  12. BlogIcon 구차니 2009.06.02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사람이 믿을수 있는게 자기 눈이라는...
    일단은 에버레스트 home 버전으로 usb에 넣고 다니지만,
    대개 먼지도 불어 줄겸 겸사겸사 분해를 해서 확인을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