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터 잉크 굳어서 못 쓰는 이유는?

컴퓨터일반|2010. 4. 1. 11:11

프린터 잉크를 새 것으로 교체해본 분들은 잉크 가격이 꽤나 비싸다는 것을 잘 알 것입니다. 그런데 프린터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인쇄를 못하는 이유가 안타깝게도 멀쩡해 보이는 잉크가 노즐이 막혔기 때문인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
잉크통 노즐이 막히고 노즐과 스폰지 사이에 잉크가 굳어 버리면 새 것으로 교체해야 하는데, 잉크가 가득 들어 있는 경우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잉크 충전을 하면 잉크를 새 것으로 구입하는 것보다 훨씬 비용이 적게 드는데, 잉크통 노즐이 막히면 잉크 충전을 해봐야 소용이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새 것으로 구입해야 합니다.
잉크가 굳어서 아예 복합기를 새로 사시는 분들도 있으니 이넘의 잉크가  웬수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삼성, HP, 신형 캐논 제품의 컬러 잉크통 구조는 대부분 아래와 비슷한 구조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색의 위치와 칸을 막는 방법이 약간씩 다르지만 3가지 색(빨강, 노랑, 파랑)이 따로 담겨져 있습니다. 스펀지가 잉크를 머금고 있는 형태입니다.




검정색은 단색이니 당연히 칸막이는 없습니다.(일부 제품은 잉크를 조금만 넣을 속샘으로 검정색 잉크통을 일부러 칸을 막아놓은 경우도 있습니다.) 인쇄를 하게 되면 노즐을 통해서 잉크가 분사되는데, 검정색은 당연히 하나의 색만 분사되며 컬러는 빨강, 노랑, 파랑색이 각각 노즐을 통해서 바깥으로 분사됩니다.
즉, 잉크통에서 노즐을 통하는 순간까지는 오직 검정, 빨강, 노랑, 파랑색 네 가지 색의 잉크가 분사된다는 뜻입니다.
그 후에 색이 혼합되면서 이 네 가지 색상 외 모든 색을 표현하게 되는 것입니다.




휴지에 검정 잉크통과 컬러 잉크통의 노즐을 각각 찍어보면, 검정색과 노랑, 빨강, 파랑색이 따로 찍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검정색 또는 3가지 컬러가 확실하게 나와야 하는데, 이중에 한 가지 색이라도 찍히지 않는다면 흔히 노즐이 굳었다고 얘기하는 것입니다.

특히 컬러는 잉크가 나오는 노즐이 색마다 각각 다르기 때문에 항상 특정 색의 노즐만 막힐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문서를 출력할 때 특정 색상이 많이 포함된 경우가 많았을 때 해당 색의 잉크가 빨리 닳게 됨으로서 다른 색이 다 없어지기 전에 그 색의 노즐만 서서히 막혀가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일반 가정집에서는 컬러 문서를 출력하는 일이 많지 않기 때문에 검정색 잉크보다는 컬러 잉크가 잘 굳는 것같습니다.




참고로 구형 캐논 제품들(HP 일부 제품 포함)과 앱손 잉크는 좀 다릅니다.  앱손 잉크는 특징이 각 색의 잉크통을 따로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컬러 잉크통도 색마다 전부 다르기 때문에 위에서 설명한 컬러 잉크통처럼 특정 색의 노즐만 막히는 일은 없습니다.
그리고 특정 색을 많이 사용하여 빨리 닳은 색이 있다면 그 잉크통만 바꿔주면 되기 때문에 잉크 관리에 상당히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점도 있습니다. 앱손 잉크통에는 노즐이 달려있지 않기 때문에 잉크 교체가 용이한 반면, 잉크가 떨어진지 오래된 상태에서 그냥 방치할 경우 프린터 자체에 달린 노즐이 막힐 수가 있습니다.
hp나 삼성 잉크는 노즐이 막히면 잉크통만 새것으로 바꾸면 되지만, 앱손은 프린터에 달린 노즐이 굳어 버리면 프린터 자체 수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비용면에서 오히려 손해를 볼 수 있습니다.

분명 장단점은 서로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어떤 방식이 더 좋다라고는 결론 내리기 어렵습니다. 다만, 분명한 것은 어떤 방식이든 사용자가 관리만 잘 해준다면 노즐이 막히는 일 없이 잘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노즐이 막히지 않게 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잉크 노즐이 막히지 않게 하려면 출력할 문서가 없더라도 한 달 이상씩 프린터를 방치하는 일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정품 잉크를 사용 중이라면 흑백+컬러 문서를 한 달에 한 장 정도만 뽑아주면 노즐은 막히지 않습니다.
만약, 충전 또는 재생 잉크를 사용 중이라면 흑백+컬러 문서를 보름에 한 장만 뽑아주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컬러 문서를 출력했는데 색상이 이상하면, 검정, 빨강, 노랑, 파랑 원색으로 된 문서(그림판에서 도형을 만들고 각 색을 채우면 됩니다.)를 만들어 출력하면 어떤 색의 잉크가 부족한지 금방 알 수 있습니다. 특히 검정색이 부족해도 컬러 문서가 이상하게 출력되기 때문에 꼭 이 방식으로 테스트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테스트 했을 때 특정색이 부족한 것을 알았다면 hp나 삼성 잉크는 바로 충전해주는 것이 좋으며(또는 잉크통 교체), 앱손 제품일 경우 해당 색의 잉크를 빨리 교체하거나 충전해주는 것이 노즐이 막히지 않는 가장 확실한 방법입니다.

댓글()
  1. Nod 2010.04.01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잉크젯 프린터는 정신건강을 해칠 때가 있어서 지금 가지고 있는 카트리지가 모두 망가지면 무조건 레이저를 구입할 생각입니다. 미리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꼼꼼히 관리하는 편이라 4년 동안 카트리지 교체없이 사용하고 있지만 관리하는 것도 스트레스가 없진 않네요. 그리고 4색을 출력해 노즐막힘을 확인할 때는 도형을 세로로 길게 만들어서 확인하는 것이 좋더군요.

    컴치초탈님, 궁금한 것이 있는데 노즐이 막혔을 경우 사용하는 '세정액'이 어떤 성분인지 혹시 아시는지요?
    리필용 잉크를 구입하면 소량이 같이 따라오는데 정체가 궁금해서 웬만한 검색은 다 해보았지만 이 액체의 정체를 알 수가 없네요.
    노즐이 막혔을 경우 확실히 제 역할을 해주는 것 같아서 유용하긴 하더군요.

    • BlogIcon 컴치초탈 2010.04.01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레이저가 좋기는 하지만 아직 컬러는 제품이나 유지비가 좀 비싼 편이구요.
      작업량이 많은 것은 아직은 무한잉크 제품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사진관들도 전부 무한잉크를 사용하더군요.
      사진 아주 깨끗하게 나옵니다.

      아, 세정액 성분은 알 수 없습니다. 업계 비밀이라나... 다만, 전에 자료를 모아 놓은 것이 있는데 찾아보니 이렇게 써있네요. 세정액 성분은 '이소프로필알콜
      디에틸렌글리콜, 암모니아 등등일 것이다.. ㅎㅎ
      또는 일반 pb+ 증류수를 적절한 비율로 혼합하여 사용한다는 분들도 계십니다.

  2. BlogIcon 날탱구리 2010.04.01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레이저는 막히는 걱정은 없는 대신에, 한번 토너 갈때 지갑이 가벼워지며 손이 후들거리는 증상이 있는거 같아요 ㅋㅋ
    음.. 요즘에는 토너도 싸져서 컬러잉크 교체가 더 심하려나요?ㅎ

    • BlogIcon 컴치초탈 2010.04.01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닉네임이 자다가 벌떡 일어섰네요. ㅋㅋㅋ 컬러 레이저를 사용하는 분들 말로는 아직도 유지비가 비싼편이라고들 하십니다.
      그리고 토너 가루가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몸에 많이 안 좋아요. ^^

  3. 마요감자 2010.04.10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유용한 글이네요! 우리집 프린터기도 항상 흑백은 괜찮은데 컬러가 말썽이랍니다.

    (정품통이 너무 용량이 작아서 hp 재생카트리지 충전해서 쓰고있어요.)

    요새는 컬러중에서도 빨강만 안나오니 아주 미치겠어요. 스펀지 다 뜯고 세정액으로 녹이면 잘나올까.. 짐 고민중입니다 ㅠㅠ

  4. 꼭두각시 2010.07.28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상식 정도는 프린터기를 팔고 살때 눈에 띄는 곳에 붙혀두면 좋을듯합니다....늘 건강하시길

  5. BlogIcon zipi 2011.03.19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읽고 갑니다. ㅎㅎ
    제가 엡손 사용중인데 붉은색이.. 노즐이 막힌거 같은데.. 혹시 집에서 직접 뚫을 순 없나요? ..
    헤드 청소? 같은거 다 해도 영 안되더라구요 ㅎㅎ.

    3년된 거라 AS는 물건너 갔고.. 직접 가지고 가야 하니..
    못고치면 고치는거보다 하나 사는게 낳은거 같더라구요 ㅎㅎㅎ

    • BlogIcon 컴치초탈 2011.04.01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노즐이 완전히 막혔을 때는 해드를 프린터에서 분리하여 세정액에 담가서 뚫기도 합니다. 다만,직접 하기는 번거로운 일이겠지요. 분리하는 것도 쉽지 않구요.

    • BlogIcon zipi 2011.04.01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분리는 했는데..... 분리하다가 뭔가 부러져서 조립하면 헤드 움직이는데 상단에 닿더라구요 ㅎㅎ.

      그리고. 노즐인지 헤더인지. 잉크 분사부분 보니 표면이 완전히 벗겨져서.. 걍 버렸습니다. ㅡㅡ^

    • BlogIcon 컴치초탈 2011.04.02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고생하셨네요. 사실은 고게 분리하지 않고 빈 잉크통에 세정액을 넣어서 해드를 청소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물론 약간의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합니다만. 하긴 요즘 보급형들 복합기나 프린터 가격이 너무 싸서 수리하는 경우는 드물지요.

    • BlogIcon zipi 2011.04.02 0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7만 5천에.
      훨씬 더 깔끔하고 작은 복합기 + 리필잉크(컬러+흑백2통) 구매했습니다.

      고칠 돈 + 2~3만이면 새거를 사니 ㅎㅎ.

  6. SSUL 2020.02.19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