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8 바탕화면 내컴퓨터, 내문서, 인터넷 등 바로가기 아이콘 만들기

윈도우8 윈도우10|2014. 4. 9. 07:57

노트북이나 일반 PC로 윈도우 8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윈도우XP나 윈도우7의 바탕화면을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윈도우8은 바탕화면에 바로가기 아이콘을 생성하는 것조차 컴퓨터 초보자가 쉽게 할 수 없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오늘 날짜(4월 8일)로 윈도우 XP의 공식 지원이 종료됩니다. 하지만 여전히 윈도 XP 사용자는 많고, 그 중에는 윈도 XP 이후에 나온 MS윈도 운영체제를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분들도 분명 많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꼭 이런 경우가 아니더라도 윈도우 8이 설치된 새 컴퓨터를 구입한 사용자도 바탕화면에 가득찬 아이콘 그리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윈도 8 바탕화면에 프로그램 바로가기 아이콘 만들기를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바탕화면에 꼭 필요한 기본 아이콘을 생성하는 것은 윈도 7과 다르지 않습니다. 바탕화면의 개인설정을 클릭하여 바탕화면 아이콘에 컴퓨터, 문서, 네트워크, 제어판, 휴지통을 모두 선택합니다. 사실 이 기본 아이콘들만 바탕화면에 있어도 컴퓨터를 사용하는데 크게 불편하지 않습니다만, 그래도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의 아이콘도 같이 있으면 더 좋겠지요.

 

 

이번에는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가장 많이 클릭하는 인터넷브라우저 아이콘(기본으로 설치돼 있는 익스플로러로 설명합니다)을 바탕화면에 바로가기 아이콘을 새로 만듭니다. 작업표시줄에 있는 익스플로러 아이콘을 마우스 우측버튼으로 클릭한 후 속성을 눌러줍니다.

 

 

 

 

속성창이 나타나면 왼 쪽, 맨 밑에 보이는 파일 위치 열기를 선택합니다.

 

 

파일 위치 열기를 선택하면 익스플로러 실행파일이 있는 폴더가 자동으로 열리고 실행파일이 선택된 상태로 표시됩니다. 그 상태에서 바로 마우스 우측 버튼을 클릭하여 아래 그림처럼 보내기- 바탕화면에 바로 가기 만들기를 차례로 클릭하면 바탕화면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바로 가기 아이콘이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바탕화면에 익스플로러 바로가기 아이콘이 만들어집니다. 바탕화면에 바로 가기 아이콘을 만드는 방법이야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만, 일단 이렇게 만드는 것이 기본이니 이 방법만 알아둔다면 다른 실행파일의 바로 가기 아이콘도 쉽게 만들 수 있겠습니다.

 

 

 

이번에는 윈도 8 시작화면에 등록된 앱 아이콘 중에서 다음 팟플레이어의 바로가기 아이콘을 바탕화면에 만들어 보겠습니다. 방법은 똑같습니다. 다음 팟플레이어를 클릭하고 하단 메뉴 중에서 파일 위치 열기를 클릭 합니다.

 

 

다음 팟플레이어의 바로가기 아이콘이 저장된 폴더 위치가 열립니다. 곧바로 아이콘을 복사해서 바탕화면에 붙여 넣어도 되고요,

 

마우스 우측버튼을 클릭하여 보내기 - 바탕화면에 바로가기 만들기를 선택해도 바탕화면에 다음 팟플레이어의 바로가기 아이콘이 만들어집니다.

마찬가지로 앱 항목에서 아이콘을 클릭했을 때 하단 메뉴에 파일위치가 표시되는 프로그램은 전부 위와 같은 방법으로 바탕화면에 바로가기 아이콘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앱 항목에 등록된 것 중에는 파일위치가 표시되지 않은 것들도 있는데 시스템 관련 아이콘은 그냥 앱 항목에서 실행하는 것이 좋고, 일반 프로그램이라면 윈도우 탐색기로 실행파일 위치를 직접 찾은 후에 바로가기 아이콘을 만들어야 합니다.

 

윈도8 로컬 계정으로 부팅하는 방법과 MS계정과 로컬계정의 차이점 

윈도8, 윈도 부팅 시 바탕화면으로 시작하기 

윈도8.1과 윈도7 윈도xp 네트워크 공유하는 방법 

윈도8.1 시작화면에 자주 쓰는 프로그램부터 보이기 

윈도 8 설치할 때 조심할 것들 

윈도우 8 설치 순서 및 설치 과정 

USB메모리로 윈도8 넷북에 설치 , 윈도7 멀티부팅 

시디롬, usb없이 넷북에 윈도 8 설치하는 간단한 방법

 

 

댓글()
  1. BlogIcon ze.law 2015.04.17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이전 버전이 그립네요... ㅠㅠ

  2. 김센 2020.09.03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