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블로그에 빠진 후 나타난 다섯 가지 증상.

생활경제/블로그운영팁|2008. 5. 15. 21:34

아내가 블로그에 푸욱! 빠졌습니다.

1. 휴일에 집에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하던 한가로움은 바로 끝이다.
    오늘은 어디가서 한 건 제대로 올리나 항상 궁리 중인 부지깽이.
    카메라도 자기가 좋은 것 쓰고 나는 그냥 옛날 구닥다리 쓰라고 한다.
    보기 좋은 것들은 무조건 들이대고 연사로 날리고 본다. ㅋㅋㅋ 사진 고르다 눈 빠짐.

2. 블로그에 사진을 올리기 위해선 아이들 입맛도 무시한다.
    며칠 전에 매운 쫄면을 만들었는데 사진을 찍어서 블로그에 올린단다.
    그런데 애들 먹일 생각에 고추창을 덜 넣은 탓에 색깔이 희멀건 한 것이 맘에 안 들었단다.
    고추장을 냅다 더 넣고 비벼 놓으니 그때야 뻘그스름 한 것이 좋아서 사진을 찍어 블로그에 올렸다.
    ㅎㅎㅎ, 그날 애들은 쫄면은 맛도 못보고 침만 삼켰다나 어쨌다나...
    http://yun-story.tistory.com/24
문제의 쫄면 이때만 해도 애들이 먹을 수 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블로그 시작하고 손목이 고장나서 물건을 제대로 들지도 못한다.
    어제는 냉면을 만드는 것을 전부 사진으로 찍어서 블로그에 올렸다.
    애들이 학교에 가고 없어서 혼자 사진을 찍는데, 마지막 젓가락으로 냉면을 집어 드는 사진은
    한손으로 젓가락질 하고, 한손으로 사진기를 붙들고 부들 부들 떨면서 찍었단다.
    그리고 오늘은 물컵도 못 들겠단다.
   http://yun-story.tistory.com/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4.하루종일 블로그 생각만 하고 산다.  남편이 만날 컴퓨터만 만지고 살아서 지겹다고 컴퓨터는 잘 켜지도 않던 사람이 요즘은 아예 하루 종일 노트북을 켜 놓고 산다.  블로그 뉴스에 글 올려놓고 조회수 올라가는 재미가 쏠쏠하대나 어쩐대나...

   아까는 물 끓는다고 커피 좀 끓여 달랜다.
   블로그에 순두부 글 올리느라 정신이 없단다.
   까짓거 커피 정도 못 끓여 바치랴, 나도 한 잔 마실 생각에 컵에 커피를 타고 물을 부으려고 보니 허거덕,
   끓었다던 물주전자가 좀 이상하다. 김도 없고 바닥을 만져보니 음... 겁나 차갑다.
   그런데도 분명 물 끓는 소리며, 공중을 나르는 뜨거운 김을 보았단다.
   조금씩 불안해지기 시작한다.

어쨋든 오늘은 순두부 만드는 것으로 한 껀 했나보다.
조회수 1,000명 넘으면 한 턱 쏜다는데, 현재 585명이라 좀 버겹다.
음, 여러분들이 좀 도와주시면 혹시...
 http://yun-story.tistory.com/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블로그를 시작하고 컴퓨터 실력도 부쩍 늘고, 무언가에 집중하는 것을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서 흐뭇하다.  처음 블로그 뉴스 포토 베스트로 뽑혔을 때는 내가 너무 좋아 하나뿐인 처남한테 전화까지 걸고 난리도 아니었다.   
사실 그 사진들은 근래에 평생의 반려자인 아버지를 먼저 보내신 어머님 기분 전환을 위해 처남과 셋이서 나들이 갔다가  항아리가 너무 예뻐서 찍은 것이란다. 그래선지 그 항아리들이 예사롭게 보이질 않는다.
http://yun-story.tistory.com/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아리 아저씨 무섭게도 생겼다.
   
지금 이시간에도 블로그에 뭐 올릴 꺼리 없나 궁리 중일 부지깽이가 그래도 많이 사랑스럽다.
처음 블로그 시작하라고 아무리 꼬셔도 안 넘어오더니 구글 광고 붙여서 용돈 벌어 준다니 ㅎㅎㅎ.
그러니 부지깽이 블로그에 광고 붙은 것 애교로 봐주세요!


댓글()
  1. 지나던이 2008.05.15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서 하는건 행복한 일입니다. 그렇다고해서 주변 가족까지 피해를 주는건 정말 옳지 않다고 봅니다. 저정도면 정말 중병이네요. 자제를 좀 하셔야..

    • BlogIcon 컴치초탈 2008.05.21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긍, 다 웃자고 쓴 글에 너무 민감하시당.
      중병은 아니고요. 가족에게 피해 주는 것도 없어요.
      저는 좋기만 하구만유~ ㅎㅎ

  2. BlogIcon jjoa 2008.05.15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처음 블로그 시작했을 때 생각 나네요..ㅎㅎ
    남편 눈은 가자미 되고 애들 밥 굶고..ㅎㅎ
    와이프 귀엽네요..ㅎ 와이프 블로그로 점프 해 볼랍니다..ㅎㅎ

    • BlogIcon 컴치초탈 2008.05.21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애들 밥을... 절대 안 되죠 ㅋㅋ, 사실 제 아내는 걱정할 정도로 블로그에 빠지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생긴 일들을 재밌게 써 봤을 뿐입니다.

  3. slaeh 2008.05.15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님도 블로그 하면서요 뭘.이것도 아내블로그방문자횟수 늘리려는 남편의 계획? ㅋㅋㅋ

  4. ㅎㅎ 2008.05.15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우와 재밌게 사시는 모습 부러워요 ㅠㅠ 난 언제 결혼할까낭;;;
    ㅋㅋㅋ

  5. BlogIcon 부럽답 2008.05.16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께서 오덕후가 되진 않을까 걱정됩니다 ㅎㅎ
    넝담이구요.
    자신이 좋아라하는 것에 푹 빠지셨으니 세상살맛 나시겠네요 ㅎ
    이제 주말에 여행이라도 함께 가셔서
    여행 후기를 남겨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ㅎ

  6. 바람몰이 2008.05.16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도 아내의 블로그 포스팅에 정신을 못차립니다. 제가 권유하긴 했지만 한번 빠지니 장난 아니네요~^.^

  7. BlogIcon pennpenn 2008.05.16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부지런한 아내를 두셨군요.
    그것도 님의 복입니다.

  8. BlogIcon 이찬식 2008.05.16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해서 좋은 점이 사진찍으실려고 더 맛있는거 만드시는거 아니에요? 맛있는거 해주시는 부인이 좋차나요.

  9. BlogIcon 김주완 2008.05.16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네요. 잘 읽고 갑니다.

  10. BlogIcon 이리나 2008.05.16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하 사모님(??)이 블로깅에 빠지셨군요 >ㅂ< 근데 그 뜨거운 물 사건(?)은 좀 무섭 ;;

    • BlogIcon 컴치초탈 2008.05.2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리나님 부지깽이 블로그도 자주 오시죠? 요즘 부지깽이가 블로그에 재미 붙였답니다. 커피물 사건은 아직도 뜨거운 김 봤다고 주장하는 중이랍니다.

  11. BlogIcon 김기자 2008.05.16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재미나게 잘 읽었습니다.
    이게 바로 사는 재미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행복 바로 그 자체네요. ㅋㅋㅋ

    혹시라도 블로그때문에 생긴 갈등은 남편께서 모두 다 이해하고 넘어가삼 ^^

    • BlogIcon 컴치초탈 2008.05.2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재밌었나봅니다. ㅎ가 13개씩이나, 그렇지요 인생, 행복 별거 있나요, 그저 같이 웃고 이해해주는 가족들과 오손도손 살아가는 것이 최고지요.

  12. BlogIcon 핑키 2008.05.16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거라도 재미를 찾았는데..
    그냥..이해해주세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