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상담도 돈 받는 델컴퓨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생활경제/혼잣소리|2008. 11. 21. 12:18
반응형
본문 형식이 약간 따지는 것 같은 느낌이지만, 델컴퓨터의 서비스 정책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아니니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니 어쩌면 관련 업에 종사하는 입장에서 이런 부분 즉, 정당한 댓가를 요구할 수 있는데 그렇지 못하는 것도 문제가 있지 않나 하는 조심스런 생각과  델컴퓨터의 당당한 서비스 정책을 더 부러워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리나라에서 컴퓨터 고장나서 전화상담을 하는데 돈을 내라고 하면 아마 난리가 날 것입니다.
무상서비스 기간은 물론 당연하고, 무상 기간이 끝나도 전화서비스를 받는데 돈을 낸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것은 컴퓨터뿐만 아니라 모든 전자제품은 당연시 되는 일입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무료서비스 기간이 끝나면 전화상담도 돈을 내야하는 업체가 있었습니다.
누구나 알만한 세계적인 컴퓨터 판매 업체인 델컴퓨터가 바로 해당 업체입니다.
델컴퓨터는 무상서비스 기간이 끝나면, 전화상담을 받을 때도 돈을 내야한다는 말을 듣고 믿기지 않아, 델컴퓨터 콜센터 상담원과 얘기를 나눠 본 결과 현재 정책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일이라고 합니다.

컴퓨터 판매 금액에 1년 동안의 폰서비스 금액이 포함 되었기 때문에 무상서비스 기간에는 전화상담이나 원격지원까지 무상으로 지원이 되지만, 1년 후에는 무상서비스 기간을 연장하거나(1년 6만원, 대신 1년,  24시간 서비스) 1회에 41,800원을 내야 한답니다. 게다가 무상서비스 기간이 만료된 후에는 시스템을 재인증 받아야 무상서비스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데, 이때도 당연히 추가 비용을 지출해야 합니다.

그러면 유상기간에 받을 수 있는 전화상담은 없는 것인지 물었더니 간단한 것은 가능하다고 하는데, 실제 서비스 정책에는 컴퓨터사양을 알려주는 것도 돈을 내야 알려주는 것이 맞다고합니다.(그래도 이정도는 그냥 알려준다고 하네요.)

컴퓨터 관련 일을 하는 제 입장에서 볼 때, 한편으로 이렇게 당당할 수 있는 델컴퓨터 서비스 정책이 부럽기도 합니다.
원칙적으로 볼 때, 전화 상담도 분명 기술자의 시간을 뺏는 것이니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다만, 우리나라 특히 대기업의 서비스 정책이 이미 이런 것을 절대 상상할 수 없게 만들어 놨기 때문에 감히 전화 상담에 비용을 청구한다는 것은 꿈도 못 꾸는 일이겠지만요.

전화 상담은 그렇다 치고 서비스 정책을 보니 고객의 의무라는 생소한 조항이 있어서 살펴보니 정말 대단합니다.
특히 주차 문제는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ㅎㅎ  아마 서비스 기사분들은 이 아픔을 잘 아실 듯.

DELL 서비스 및 지원 조건 (아시아 태평양)
http://www1.ap.dell.com/content/topics/topic.aspx/ap/policy/ko/kr/services?c=kr&l=ko&s=gen

7. 고객의 의무



 

반응형

댓글()
  1. BlogIcon 구차니 2008.11.21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나라 사용자 입장에서는 울분을 토할 일이지만,
    무료 봉사 pc 수리를 하는 저로서는 밥 한끼 얻어 먹기 힘들어서 ㅠ.ㅠ
    부러움의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2. omo 2008.11.21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컴이 싸냐?..그것도 아니구먼...

  3. 으음 2008.11.22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껏 "당연히" 무료라고 생각했던게

    왜그랬나 싶을정도로

    저쪽의 논리도 틀리다곤 할수 없네요..

  4. 어차피 2008.11.22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건 기업 정책의일부이므로 맞다 틀리다 판단을 내릴수는 없는 일인것 같군요.

    저런 서비스가 맘에 들지 않으면 어차피 컴퓨터를 파는 기업은 많으므로 취향에 맞게 구매하면 되는법.

    굳이 우리나라 전자제품 서비스에 확장해서 생각할 필요는 없다는 느낌이네요.
    뭐 물론 그쪽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분들이야 주관적 입장으로 굉장히 부러운 부분일지도 모르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중삼중으로 돈돈돈돈을 외치는 기업 그다지 달갑지는 않죠.

    국내 전자 제품 서비스자체도 무료 보증기간이 끝나면 대부분 제품 고장시 거의 돈내고 고칩니다.
    뭐 상담까지는 돈을 안받는군요.ㅋ;

  5. -_-;; 2008.11.25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기업의 완제품 PC가 비싼 이유중 하나가 이미 제품가격에 보증기간에 구애없는 원격지원 내지 상담료가 붙어 있다면, 그리고 실제로 가격책정이 이런 요소를 고려한 것이라면 말이 무료지 무료가 아니지 않습니까. 모든 서비스는 경제학적으로 비용이고 그 비용은 어딘가에서, 누군가의 주머니에서 나온 돈으로 충당됩니다.

    델사의 위와 같은 요구는 제품가격이 사후 서비스 비용과 분리된 것이라면 타당한 것입니다. 컴이 싸냐 안싸냐는 이야기할 게재가 아닙니다. 비싸면 이용하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경영이 합리적이지 않아 바보같이 다른 회사보다 나을 것 없는 제품을 고비용으로 생산하는 것은 델사의 사정이지 우리가 걱정해줄 일은 아닙니다. 그리고 이런 정책을 시행한다는 것 자체가 고객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것인데 이 신뢰관계만 잘 형성된다면 더 합리적인 정책이라고 봅니다. 그렇다고 델사가 실제로 도덕적이고 합리적인지는 저도 알 수 없지만요.

    소비자는 합리적인 것 같으면서도 전혀 그렇지 않은 부분도 많습니다. 이중삼중으로 돈을 요구하는 기업과 한 번에 왕창 요구하는 기업이 있을 때 겉으로 간명한 것을 선호할 수 있으나 어느 것이 정당하고, 합리적인지는 따져봐야지요. 하지만 사람들은 이런 함정에 잘 속아 넘어가니 지금 이 순간에도 온갖 미사여구와 단 돈 XX원이라는 말로 소비자를 등쳐먹는 사람들이 득세하는 겁니다.

    델사를 두둔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순히 상담하는 데까지 돈을 받는 다는 사실에 흥분했을지도 모를 분들에게 흥분할 일이 아니라고 말하고 싶은 것 뿐입니다.